뉴스
2020년 05월 15일 12시 05분 KST

홍대주점 확진자 5명도 '이태원발 감염'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악구 노래방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다.

뉴스1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공영주차장에 마련된 도보형 이동형(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문진표 작성을 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서울 홍대 주점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판정을 받은 일행 5명이 이태원 클럽발 2·3차 감염자로 추정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홍대 주점의 한 확진자(10980번 환자)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8일 확진판정을 받은 20세 남성(10827번환자)과 관악구의 ‘별별코인노래방’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서울 강서구민 확진자(10980번 환자)와 다른 시도 환자 4명을 포함해 일행 5명은 홍대 인근 주점 한신포차, 1943을 방문한 뒤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최근 주요 감염경로인 이태원 클럽이나 해외접촉 이력이 없어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역학조사 결과 이태원 클럽발 감염으로 추정된 것이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인 관악구 20세 남성에서 홍대 주점 확진자인 강서구 21세 남성(10980번 환자)로, 이 강서구 남성이 주점에 같이 간 일행 4명에게 전파했다는 추정이다.

나 국장은 브리핑 이후 질의응답에서 “10827번 환자와 10980번 환자는 관악구 노래방 일행은 아니었다”며 ”같은 방을 3분 간격으로 나가고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또 도봉구 창1동 소재 ‘가왕노래방’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나 국장은 “10827번 환자와 접촉해 9일 확진을 받은 지인 10855번 환자는 7일 도봉구 소재 노래방을 이용했다”며 ”이들과 일행이 아닌 동일시간대 같은 노래방을 이용한 10948번, 11001번 환자 2명이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질의응답에서는 ”이들은 일행은 아니었고 같은 방도 아니었다”며 ”다만 이 노래방은 같은 공조체계로 환기가 이뤄지는 곳”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