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8일 21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28일 21시 40분 KST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요구'에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가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 요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뉴스1/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요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입국금지를 했을 때 실익은 없고 불이익이 더 크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 회동에서 ”입국 금지라는 게 정치적 쟁점화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예를 들어 우리 의약품을 주로 중국에서 수입하는데 이런 부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다른 대한민국 국민을 입국 금지하는 나라에 대해서도 (입국 금지) 명분의 정당성을 부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4일 이후로 특별심사를 하면서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 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000명 수준으로 줄었다”며 ”전면금지할 경우 우리나라의 사례가 다른 나라의 금지사항으로 치환될 수 있어 우려스럽다.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국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