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31일 20시 37분 KST

방송인 붐도 임대료를 두달간 50% 인하하기로 했다

건물 임차인이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언론에 직접 제보했다.

뉴스1
방송인 붐

방송인 붐이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임차인을 고려하여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31일 붐의 소속사인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붐이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서울 후암동 소재의 한 건물 임대료를 두달간 50%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건물 임차인은 동아닷컴에 ”혜택을 받은 사람 입장에서는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 제보를 했다”며 “3월 초 임대료를 보내고 나니 코로나 때문에 많이 어려우실 테니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하면서 임대로 인하를 말씀하시더라”고 전했다.

이효리, 원빈, 홍석천, 전지현, 서장훈 등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들을 위해 임대료를 인하하거나 받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