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20일 09시 49분 KST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받은 대니얼 대 킴이 "동양인 혐오 멈춰라"며 한 말

대니얼 대 킴은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배우

Diego Corredor/MediaPunch/IPx
대니얼 대 킴 

한국계 배우 대니얼 대 킴이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니얼 대 킴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난 괜찮다. 다만 여러분에게 내 정보가 도움되길 바라며 내 여정을 공유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또 영상을 통해 ”가족과 떨어져 격리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자가격리,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지침을 따를 것을 조언했다.

동양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멈춰달라는 이야기도 했다. 그는 ”제발 동양인에 대한 혐오, 인종차별을 멈춰라. 난 동양인이다.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난 중국에서 감염된 것이 아니다. 미국에서, 뉴욕에서 감염됐다”고 말했다.

대니얼 대 킴은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배우로, ‘로스트’와 ‘하와이 파이브오’, ‘다이버전트’ 등을 통해 한국에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