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3일 15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3일 15시 37분 KST

서울시가 임산부에게 1인당 5매씩 마스크를 지급한다

서울시 25개 자치구에 거주하는 임산부 약 4만명이 대상이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임산부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감염 고위험군인 동시에 약물 치료에 제약을 받는 임산부들을 보호하려는 조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임산부들은 외출 자체가 조심스럽고 장시간 줄을 서기가 어렵다”며 ”동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나눠주거나 그렇지 않으면 동사무소 직원이 직접 방문해 나눠주도록 한다”고 말했다.

마스크 지급 대상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에 거주하는 임산부 약 4만명으로, 1인당 5매씩 받을 수 있다.

강북, 강남, 성동, 양천, 광진구 등 자체적으로 지급하고 있는 자치구를 우선 제외하고 임산부가 많은 자치구부터 확보된 마스크 5만매를 지원한다.

이후 물량을 확보해 전 지역에 마스크를 배부한다는 계획이다.

마스크 지급은 오는 16일부터 시작된다. 주민센터에서 직접 수령을 원한다면 신분증과 산모수첩, 임신 확인서 등을 제시해야 한다.

직접 수령이 어렵다면, 주민센터에 신청한 뒤 직원 방문을 통해 마스크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