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10일 10시 07분 KST

“연애할 때 애칭은 쿠키 앤 크림" '결혼 9년 차' 댄서 아이키가 4살 연상 연구원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딸 연우는 현재 초등학교 2학년.

MBC
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영상

댄서 아이키가 남편과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 에서는 댄서 아이키가 출연해 일상을 최초 공개했다.

이날 아이키는 아침에 부스스하게 일어난 모습으로 카메라를 맞이했다. 일어나자마자 식탁 위에 놓여있는 한약과 커피, 쪽지를 보고 “이게 뭐야”며 웃었다. 바로 남편이 출근하기 전 아이키를 위해 준비해놓은 것이었다.  

스튜디오에서 양세형은 “방송 때문이 아니라 평소에도 그러냐”고 물었고, 아이키는 “원래 자주 해준다”고 답했다. 결혼 9년 차인 아이키는 4살 연상 공대 출신 연구원과 결혼, 슬하에 초등학교 2학년인 딸 연우를 두고 있다고.

MBC
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영상

쪽지를 발견한 아이키는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오빠, 출근 잘하고 있어? 근데 ‘쿠키‘가 뭐야?”라고 물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왜 안 쓰던걸 썼냐”고 덧붙였다. 남편이 남긴 쪽지에는 ‘혜인(아이키 본명) 오늘도 화이팅. 쿠키’라고 적혀있었다.

송은이가 “예전에 쓰던 애칭이냐”고 묻자 아이키는 “처음 연애할 때 남편은 쿠키고 저는 크림, 서로 애칭으로 불렀다”고 털어놔 달달함을 전했다. 

이어  아이키는 스튜디오에서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대학교 4학년 때 소개팅을 했다. 처음 만났을 때 공대 출신의 연구원이라는 말을 듣고 안 맞을 것 같더라. 첫 만남에는 호감이 없었다”고 전했다. 

MBC
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영상

이어 “두 번째 만남 때 남편이 스트릿 한 의상을 입고 ‘취미생활이 있다‘며 동호회를 따라갔는데, 스케이트 동호회였다. ‘이 사람한테 흥미로운 매력이 있구나’라고 느끼며 그때부터 좋아졌다”고 떠올렸다.

이영자는 “남편은 아이키의 어떤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고 하더냐”고 물었다. 아이키는 “다 좋다던데”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