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4월 03일 17시 54분 KST

미국 10대들 사이에서 기괴한 '콘돔 놀이'가 유행이다

10대들에게 '콘돔 쓰지마'라고 하는 날이 올 줄 몰랐다.

미국 10대들 사이에서 ‘콘돔 스노팅 챌린지’(condom snorting challenge)가 유행이다. 콧구멍으로 콘돔을 흡입한 뒤 입으로 빼내는 행위다. 10대들은 셀프 촬영한 영상을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있다.

소셜미디어에선 종종 주목 받기 위해 ‘무모한 도전’이 유행한다. 콘돔 스노팅의 경우 2013년 사반나 스트롱(Savannah Strong)이 유튜브에 영상을 올려 유명해졌다. 이 영상은 이후 유해한 콘텐츠라는 이유로 삭제됐다. 야후뉴스에 따르면 2007년에도 콘돔 스노팅 영상이 있었다. 2012년에는 시나몬 한스푼을 물 없이 삼키는, ‘시나몬 챌린지’ 영상 5만여개가 유튜브에 올라오기도 했다.

YouTube/Savannah Strong

콘돔 스노팅은 보기에 매우 불편하다. 그러나 그것 이상이다. 전문가들은 ‘매우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존스홉킨스대 Bruce Y. Lee 박사는 콘돔 스노팅을 하다가 질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2일(현지시각) 포브스에 기고한 칼럼에서 ”콘돔은 코나 목에 걸려 질식을 유발하기 쉽다”라며 ”과거 콘돔을 실수로 삼킨 몇몇 사례를 보면 심각한 합병증이 있었다. 2004년 27살 인도 여성이 콘돔을 삼킨 뒤 폐렴과 허파 정지를 겪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