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17일 14시 13분 KST

야구선수 추신수가 신종 코로나 항체 검사에 직접 참가했다

메이저리그 27개 구단이 동참한다.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고 있는 야구선수 추신수가 코로나19 항체 실험에 참가하기로 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지역 언론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은 추신수가 팀 동료 윌리 칼훈과 함께 코로나19 항체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실험은 스포츠 의학연구 검사실험실(SMRTL)과 스탠포드대, 서던캘리포니아대(USC) 등이 주관하는 것으로 혈액 검사를 통해 항체 생성 여부를 확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 내에 얼마나 퍼져 있는지를 조사하는 것이다. 여러 대도시에 퍼진 선수와 구단 직원 1만여명이 대상이다. 항체 생성 여부만을 확인하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검사와는 성격이 다르다.

뉴스1
추신수.

현재 메이저리그 27개 구단이 동참 의사를 밝힌 상태이며, 추신수는 자택에서 혈액을 채취하는 방식으로 검사를 받았다.

스탠포드 대학 제이 바타차리아 교수는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알아보기 위해서는 항체 검사가 필요하다”라며 ”이 실험이 야구를 개막하게 할 수는 없어도, 코로나19의 확산이 어느 정도 이뤄졌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제까지 이어갈 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추신수는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191명을 위해 한화로 2억원이 넘는 돈을 기부했다. 코로나19로 미국 프로야구 개막이 미뤄져 마이너 선수들의 생계에 지장이 오자 도움을 제공한 것이다. 현재 미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국가로, 메이저리그 등 모든 스포츠 경기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