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5일 17시 34분 KST

"출연해달라더니 일방적 섭외 무산" : 역사 강사 최태성이 '선을 넘는 녀석들'을 겨냥한 듯한 발언을 했다

"사람에 대한 기본 예의 놓치지 않길"

최태성 인스타그램, MBC
최태성, MBC '선을 넘는 녀석들' 포스터

 

역사 강사 최태성이 한 예능 프로그램 섭외 관련 비화를 전하며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는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태성은 5일 인스타그램으로 ”모 방송 예능팀에서 ‘새로운 역사 예능 프로그램을 런칭,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연구소에 방문해주셨다”고 입을 열었다. 당시 최태성은 기존 일정까지 조정하면서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하려고 했으나 제작진에게서 ”프로그램 진행이 어려울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최태성은 이어 ”시간이 흘러 다시 그 프로그램에서 전화가 왔다. 이번에는 시즌2로 다시 시작한다면서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첫 번째 상처가 있어서 고민하다가 합류하겠다고 했다”면 ”그런데 며칠 뒤 ‘없던 일로 해 달라’고 전화가 왔다”고 전했다.

최태성은 해당 일화를 전하면서 ”방송가는 원래 이렇게 소비되는 공간이라는 사실을 안다. 그래서 출연 여부가 서운하진 않다. 다만 사람에 대한 기본 예의는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해당 프로그램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 프로, 참 좋은 프로다. 역사의 대중화를 위해 여기까지 성장시켜주신 패널과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박수를 올린다. 폐지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최태성이 현재 방송 중인 MBC 역사 예능 ‘선을 넘은 녀석들‘을 언급한 게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실제 ‘선을 넘는 녀석들’은 인기에 힘입어 시즌2까지 제작된 바 있다. 하지만 출연자인 설민석이 각종 논란으로 하차하면서 현재는 프로그램 존폐 위기를 맞은 상태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