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8일 21시 57분 KST

지금은 스테디템이 된 '교복 속에 후드티'를 유행시킨 건 23년 전 최제우(최창민)였다

세기말 솔로 남자 솔로 아이돌 중 독보적 인기였다.

SBS Plus
SBS Plus '강호동의 밥심'

역술가로 변신한 최제우가 과거 아이돌 ‘최창민’ 시절의 인기를 떠올렸다.

최제우는 18일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가난했던 어릴적부터 아이돌로서 이뤄낸 성공, 역술인으로 전업한 현재까지 자신의 삶을 털어놨다.

이날 MC 강호동과 남창희는 최제우가 ‘최창민‘이던 과거 그의 독보적인 인기들을 증언했다. 남창희는 그의 팬이었다며 ”지금은 널리 쓰이는 ‘짱’이란 단어도 최창민의 노래 제목으로 유행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인기를 끌었던 국내 브랜드의 최초 모델이었던 최제우는 연예잡지 표지를 장식하는 것은 물론 인기 투표에서도 항상 모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최제우는 ”제가 유행시킨 것이 또 하나 있는데, 당시 교복 모델이었다”라며 ”추워서 교복 안에 후드티를 겹쳐 있었는데, 그걸 보고 많이들 따라 하시더라”고 밝혔다.

최제우와 함께 당대를 풍미했던 모델 겸 방송인 김승현과 그룹 태사자 김형준 역시 23년 절친의 인기를 입증했다. 특히 김승현은 ”과거 제가 음악 프로그램 MC를 하던 시절, 최제우는 H.O.T.와 젝스키스 사이에 줄곧 1위 후보에 올랐었다. 이들은 사람 수가 많은데, 1:1로 붙으면 최제우가 이길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