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11일 12시 59분 KST

'국내산 건미역' 넣었다던 오뚜기 제품에 10년 동안 중국산 미역 혼입해 팔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오뚜기에 미역 납품했다는 업체는 중국산 혼입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MBC
MBC '뉴스데스크'

식품업체 오뚜기가 판매 중인 ‘국내산 건미역’에 중국산 미역이 섞여 있다는 의혹이 나왔다.

10일 MBC ‘뉴스데스크’는 해경이 오뚜기에 미역을 납품한 하청업체를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알렸다. ‘국내산 건미역’, ’100% 국산’이라고 강조한 오뚜기 미역 제품 관련 납품을 해 온 업체는 3곳인데, 이 중 한 업체가 중국산을 혼입해 팔았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거짓 납품이 무려 10년 동안 이어져 왔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건미역을 만들 때는 1차로 미역을 채취해 세척하고 삶은 후 2차로 미역 줄기와 잎을 분리하는 가공 작업이 진행된다. 그러나 의혹을 받는 업체는 1차 가공을 국내에서 한 후 2차 가공을 중국에서 했는데, 이 과정에서 국산 미역 줄기를 떼서 현지에 팔고 그 무게만큼 중국산 미역 잎을 섞었다는 것이다.

중국 현지의 미역 판매상은 MBC에 이 한국 납품업체가 10년 전부터 중국산 미역을 구입해 한국으로 들여갔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산 미역을 신선하게 보이도록 할 목적으로 약품 처리까지 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

하지만 해당 업체는 이 같은 사실이 없다고 완강히 부인했다. 이들은 매체에 ”우리들은 중국의 ‘중’ 자도 모른다”, ”만약에 그런 짓을 했다고 하면 바로 우리들은 생명줄 끊어진다”고 했다.

해경은 납품업체를 압수수색하고, 원산지표기 위반과 밀수 등 7개 혐의를 적용해 업체 대표 등을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이 미역을 시중에 판매한 오뚜기 역시 원산지 표기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