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5일 15시 44분 KST

9살 의붓딸에게 고문에 가까운 학대를 한 계부가 구속됐다

아동복지법 위반과 특수상해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9살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35)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경남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9살 의붓딸에게 고문에 가까운 아동학대를 상습적으로 한 혐의를 받는 경남 창녕의 계부가 구속됐다.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 영장전담 신성훈 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계부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계부는 현재 아동복지법 위반과 특수상해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한 계부는 ”정말 미안하다”는 말을 되풀이하면서 의붓딸에 대해 ”남의 딸로 생각하지 않고 제 딸로 생각하고 아직도 많이 사랑한다”고 말했다.

함께 아동학대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에 대한 수사는 시간이 다소 걸릴 전망이다. 조현병을 앓고 있다는 친모는 정신 병력 관련 정밀 진단이 필요하다는 의사소견에 따라 병원에 2주간 행정입원을 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