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9월 16일 22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9월 16일 22시 36분 KST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면서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남부지방에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도로변 야자수가 쓰러져 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면서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에는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오후 8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200㎞ 해상에서 시속 12㎞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hPa, 최대풍속은 시속 104㎞다.

제주도와 제주도 전 해상, 전남 남부, 서해 남부 남쪽 해상, 남해상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이날 밤부터 17일 낮 사이 그 밖의 남해상과 동해상, 남부지방으로 태풍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를 비롯해 남부지방 일부는 17일까지 강풍과 많은 비가 예상된다. 해상에서도 바람이 시속 45~95㎞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13일부터 이날 오후 8시 현재 주요지점 강수량은 △진달래밭(서귀포) 966㎜ △한라산 남벽(서귀포) 810.5㎜ △삼각봉(제주) 764㎜ △윗세오름(제주) 747.5㎜ △성판악(제주) 708.5㎜다.

최대 순간풍속은 지귀도(서귀포) 시속 88㎞ △마라도(서귀포) 시속 85㎞ △제주공항 시속 81㎞ 삼각봉(제주) 시속 80㎞ △간여암(여수) 시속 91㎞ △가거도(신안) 시속 82㎞ △여서도(완도) 시속 75㎞ △초도(여수) 시속 63㎞ △청산도(완도) 시속 62㎞다.

태풍은 17일 0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130㎞ 부근 해상을 거친 뒤 오전 6시 서귀포 남남동쪽 약 50㎞ 부근 해상을 지나 17일 낮 12시에는 부산 남남서쪽 약 180㎞ 부근 해상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상학 기자 shakiro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