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24일 11시 58분 KST

한채아가 예비 시아버지 차범근이 쓴 칼럼에 보인 반응

'우리 집 막내가 결혼을 합니다'라는 제목의 칼럼을 썼다.

배우 한채아가 예비 시아버지 차범근이 쓴 글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차범근은 지난 23일 다음스포츠에 연재 중인 칼럼 ‘차범근의 따뜻한 축구’를 통해  한채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채아는 차범근의 막내 아들 차세찌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이 글에서 차범근은 ”서현이(한채아)는 우리 가족들이 느끼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사는 것 같다. 세상의 관심을 받고 사는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아내나 나는 걱정이 많다.”라며 ”그래도 마음밭이 고약하지 않아서 나의 걱정을 잘 알아들어주니 고맙고 다행이다.”라고 적었다.

또 ”서현이도 우리 아들 세찌도 자신들이 흘린 땀의 대가만을 바라며 열심히 정직하게 살아주기를 바랄 뿐이다.”라며 두 사람의 행복을 빌기도 했다. 

이에 한채아는 차범근의 칼럼을 캡처해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한참을 웃다가 또 오랫동안 먹먹한 감동을 준 아버님의 글”이라며 차범근에게 감사를 전했다. 

한편, 한채아는 오는 5월 차세찌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며, 현재 임신 9주차에 접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