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3일 17시 23분 KST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신종 코로나 치료제 개발 일정을 앞당긴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낸다.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 셀트리온그룹의 서정진 회장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일정을 앞당겨 이르면 오는 7월 말 인체 임상실험에 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속진단키트는 6월쯤 상용화될 계획이다.

23일 서 회장은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항체 치료제 개발에서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했다”며 ”질병관리본부에서 환자 면역세포를 수령한 지 3주가 지난 현재,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후보군 300개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뉴스1
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업인 간담회 참석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2020. 2. 7.

원래대로라면 이 단계까지만 3개월에서 6개월 가량이 걸리는 일을 3주 만에 이뤄낸 것이다. 서 회장은 ”연구진 24시간 교대 체제로 총 투입한 결과 빨리 이뤄냈다”고 밝혔다.

보다 빠르게 첫 단계를 마친 셀트리온은 인체 임상이 가능한 제품 개발 완료 목표 시점을 기존 6개월에서 4개월로 앞당겼다. 서 회장은 ”이르면 오는 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치겠다”며 ”대량생산 물량도 확보해 신속하게 치료제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밖에 셀트리온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셀트리온의 계획대로라면 오는 6월 이후에는 개개인이 15분에서 20분 내에 코로나19 자가검진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다만 7월 무렵에는 이미 코로나19 유행이 끝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서 회장은 ”향후 대유행 상황이 종식되더라도 예방적 차원에서 치료제 개발을 위해 투자를 지속하겠다”며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목표는 세계 제약바이오기업과 함께 감염병에 대한 공포를 없애고 대량생산 및 공급 가능한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데 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