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9일 17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29일 17시 58분 KST

현대자동차가 제네시스 GV80 불량을 호소한 차주에게 "레몬법 찾아보라"고 응대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GV80을 프리미엄 SUV 라인으로 내세운다.

연합뉴스TV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V80에서 출고 한 달 만에 이상 현상이 나타났다.

8000만원 주고 산 새 차에서 한 달 만에 불량을 발견했을 때 차주의 심정은 어떨까.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지난 9월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V80을 산 황금석씨는 차량을 받은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이상 현상을 발견했다. 제네시스 GV80은 현대차가 프리미엄 SUV로 광고하는 모델이다.

황씨의 제네시스에서는 주행 중에도, 정차를 했을 때도 갑자기 ‘딱딱‘하는, 마치 전기가 튀는 듯한 소리가 났다. 이후 수리를 받았지만 ‘딱딱’ 소리는 여전했고, 현대차는 다시 수리를 받으라는 안내만 할 뿐이었다.

황금석씨를 더욱 황당하게 한 건 현대자동차의 응대 방식이었다.

현대차 서비스 관계자는 황씨에게 ”레몬법이라고 있는데요. 요즘 인터넷에 보면 다 나와 있습니다. 네이버에 치시면 다 나옵니다”라고 안내했다.

레몬법은 미국의 소비자 보호법으로, 차량 또는 전자 제품에서 결함이 일정 횟수 이상 발견될 경우 제조사가 소비자에게 교환이나 환불 등 보상을 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자동차 관리법에 따라 소비자가 하자를 직접 입증해야 한다. 현대차 서비스 관계자가 황씨에게 레몬법을 언급한 것은 ‘알아서 찾아봐라’는 취지로 읽힌다.

이후 현대차 측은 고객 대응이 미숙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황씨의 차량에 대해선 입고 후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