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31일 18시 02분 KST

'학교, 극장, 거리에 다시 모여 악수할 수 있길' 봉준호 감독이 코로나19 극복 위해 한 응원의 말 (영상)

손흥민으로부터 '릴레이' 지목을 받았다

facebook/곽신애

영화감독 봉준호가 ‘코로나 극복 릴레이‘에 참여했다. ‘코로나 극복 릴레이’는 연예인 등 유명 인사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건강 상의 문제, 경제적인 어려움, 사회적인 활동 제약 등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향해 응원의 영상을 찍어 공유하는 소셜미디어 릴레이 캠페인이다.

앞서 릴레이에서 봉 감독을 지목한 것은 축구선수 손흥민이었다. 영화 ‘기생충‘의 제작자 곽신애는 ‘봉 감독이 지난달부터 은둔 칩거 상태로 시나리오 작업 중이신데 SNS 계정이 전혀 없어 대신 올린다’며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래 영상을 올렸다.

봉 감독은 영상에서, 직접 코로나19 방역 및 대응 관련 일을 하는 의료진과 공무원 등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로 개학이 연기되고 문화 활동이 위축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평소에 축구팬으로서. 손흥민 선수가 저를 응원 릴레이 다음 주자로 지목해주셔서 영광스럽습니다. 한국이나 전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방역의 최전선에서 직접 뛰시는 많은 의료진 여러분, 공무원, 방역 당국 여러분께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보내드리고요. 모두가 힘을 합쳐서 코로나바이러스를 극복하고, 거리마다, 가게마다, 학교에, 공연장에, 극장에, 축구장에 다시 밝은 얼굴로 모여서 서로 악수를 할 수 있는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봉 감독은 다음 주자로는 배철수를 지목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