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4일 13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4일 13시 53분 KST

한국 봅슬레이 4인승팀이 중간순위 2위에 올랐다

2인승 6위한 뒤 이를 갈았다.

뉴스1

원윤종(33)이 이끄는 한국 봅슬레이 4인승 대표팀이 24일 열린 1·2차 시기에서 2위를 기록했다. 봅슬레이 4인승 메달은 25일 오전 9시30분 열리는 3, 4차 주행 기록을 합산해 결정된다.

원윤종-전정린(29)-서영우(27)-김동현(31)으로 이뤄진 4인승 팀은 이날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봅슬레이 4인승 1차와 2차 주행에서 각각 48초65와 49초19를 기록했다.

원윤종 팀은 1·2차 합계 1분37초84로 29개 팀 중 2위를 기록했다. 독일의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팀이 합계 1분37초55로 1위, 니코 발터가 이끄는 또다른 독일 팀이 원윤종 팀보다 0.06초 뒤진 1분37초90으로 3위다.

원윤종 팀의 1차 기록은 트랙레코드였다. 기존 기록은 알렉산더 카스야노프(러시아) 조가 보유했던 49초97이었다. 이후 프리드리히 팀이 48초54으로 원윤종팀의 트랙레코드를 경신했다.

원윤종은 경기후 ”다른 팀 기록은 의식하지 않으려고 한다. 다른 팀과 경쟁은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우리 자신이다”라며 “내일 모든 걸 쏟아부어서 후회를 남기지 않겠다”고 말했다.

원윤종·서영우 조는 지난 18~19일 열린 남자 봅슬레이 2인승 경기에서 1~4차 주행 합계 3분17초40를 기록해 6위에 올랐다. 기대했던 메달을 따내는 데 실패했지만 역대 한국 봅슬레이 사상 가장 높은 순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