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0일 17시 00분 KST

"1억 6000만원짜리 자장면" 과거 출연료로 2비트코인을 받았던 황현희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채널A
채널A 특별기획 '핀테크를 잡아라' 방송 화면

 

전 세계 가상화폐 투자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과거 출연료로 비트코인을 지급 받았던 코미디언 황현희의 안타까운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17일 황현희는 인스타그램에 ”그렇다 난 이때 1억6000만원짜리 자장면을 먹은 것이다 #비트코인”이라는 글과 함께 과거 자신이 출연했던 한 방송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그가 올린 방송은 2017년 채널A 특별기획 ‘핀테크를 잡아라’로 황현희는 이 방송에서 출연료로 2BTC(비트코인)을 지급 받았다. 당시 1BTC은 약 119만5000원 수준으로 약 238만원을 받았다.

이날 황현희는 동료들과 함께 비트코인 결제가 가능한 중국집에서 회식을 가진 뒤 비용으로 6만9000원에 해당하는 0.05774058비트코인을 결제했다. 현재 시세로무려 350만원을 결제한 셈이다. 

 

 

나머지 1.95BTC는 어떻게 됐을까. 이날 황현희는 ”아직 가지고 있나요?”라는 한 네티즌의 물음에 ”가지고 있으면 방송 안 하죠”라고 답해 허탈함과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황현희가 게시물을 올릴 당시 2BTC 시세는 1억6000만원을 넘었으나 3일이 지난 10일 오후 5시 기준, 약 4000만원이 떨어진 1억2000만원 수준이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