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0월 05일 22시 29분 KST

판빙빙이 세금 등 1450억원 납부하려고 아파트 41채 내놨다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 빈과일보 등이 보도했다.

ANTONIN THUILLIER via Getty Images

탈세 혐의로 구금 조사를 받은 중국 배우 판빙빙이 1450억원에 이르는 세금과 벌금을 납부하기 위해 아파트 41채를 한꺼번에 팔아치우려 하고 있다고 중화권 언론이 보도했다.

5일 홍콩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판빙빙은 이중계약서를 작성해 탈세한 혐의 등으로 벌금 5억9500만 위안, 미납 세금 2억8800만위안 등 총 8억8394만위안(약 1450억원)을 세무 당국으로부터 부과받은 처지다. 70억위안(약 1조1500억원)에 이르는 재산을 보유한 판빙빙이지만, 단기간에 1천억원 훨씬 넘는 현금을 마련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이 때문에 판빙빙은 다량의 보유 부동산 중 일부를 급매물로 내놓았으며, 특히 지난 8월부터 베이징 부동산 시장에 한꺼번에 나온 41채의 아파트 매물이 판빙빙 소유 부동산으로 추정된다고 빈과일보가 전했다.

이 매물은 일괄 구매 조건으로 시가보다 최대 30% 싸게 나왔음에도, 전체 가치는 납부액을 뛰어넘는 10억위안(약 1640억원)에 이른다고 한다. 판빙빙의 남자친구인 배우 리천도 베이징 중심가에 자리한 시가 1억위안(약 164억원)짜리 자택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빈과일보는 중국 법규상 세금과 벌금 납부 시한은 통보일로부터 15일 이내지만, 판빙빙의 경우 내야 할 돈이 워낙 거액이어서 연말까지 납부시한을 연장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