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1일 13시 25분 KST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국내 TV 프로그램 최초로 tvN '월간커넥트'에 출연한다

K-POP과 영화 ‘기생충’ 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는 오바마 대통령

tvN
월간 커넥트 제공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국내 TV 프로그램에 최초로 출연한다.

오는 8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tvN ‘월간 커넥트’에서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출연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국내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 기대가 모인다.

한 달에 한 번 랜선으로 글로벌 지식인을 만나 다양한 인사이트를 나누는 ‘월간 커넥트’에서 버락 오바마는 대통령·정치인으로 활동하면서 일과 가정에 모두 충실할 수 있었던 배경과 노력을 전한다. 또한 정책 홍보와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대중과 밀접하게 소통하는 과정 등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전할 예정이다.

미국 제44대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는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으로 8년간의 임기가 끝날 무렵에도 50% 이상의 지지율을 얻을 정도로 높은 대중적 인기를 누렸다. 퇴임 후 4년이 지난 지금, 인터뷰를 통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일과 삶에 대해  풀어나간다는 계획이다.

Michael M. Santiago via Getty Images
버락 오바마
Jamie McCarthy via Getty Images
"A Promised Land"

지난해 버락 오바마는 정체성을 찾아 헤매던 청년에서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여정과 대통령 재임 시절에 관한 회고록 ‘약속의 땅(A Promised Land)’을 출간했다. 북미에서만 약 500만 부 이상 판매됐으며 26개 언어로 발간됐다. 방송에서는 출간 뒷이야기도 소개될 예정이다.

오바마는 특히 K-POP과 영화 ‘기생충’ 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그는 “다양한 문화 교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새로운 방식으로 이해할 힘을 만들어준다”며 한류 영향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는 후문이다.

‘월간 커넥트’ 연출을 맡은 공효순 PD는 “국내 TV 프로그램 최초로 정치인이자 인간 오바마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솔직한 인터뷰와 그의 특별한 인사이트를 전달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