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6월 16일 21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16일 21시 13분 KST

대형서점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가 최종 부도 처리됐다. 현재 온라인 서비스도 중단된 상태다

지급하지 못한 어음 규모는 1억6000만원.

반디앤루니스 화면 캡처
반디앤루니스 온라인 서비스 중단 안내

국내 오프라인 서점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가 최종 부도 처리됐다.

16일 출판사 협의체인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문고는 전날 만기인 어음을 막지 못해 최종 부도 상태가 됐다.

어음 규모는 1억6000만원으로 알려졌으며, 반디앤루니스 온라인 서점도 홈페이지를 통해 회사 사정으로 인하여 온라인 사이트 서비스가 중단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이날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홈페이지에도 “서울문고가 최종 부도처리 되었다. 향후 문제는 17일 부도대책위가 소집된 후 알려드리겠다”라며 “힘들게 최선을 다하였으나 부득이 부도를 내어 죄송하다는 대표의 말이 있었다”라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출협과 한국출판인회 측은 17일 오후 서울문고 측과 만나 전체 피해 상황을 집계하고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1988년 4월 설립된 서울문고는 반디앤루니스라는 브랜드로 오프라인 서점과 온라인 서점을 운영해 왔다. 또한 교보문고·영풍문고에 이어 국내 3대 대형서점으로 꼽혀왔으나, 최근 경역 악화로 고전해왔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