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1일 09시 31분 KST

'골목식당' 백종원이 계산한 길동 파스타집 1만원 대 '알리오 올리오' 재료 원가에 모두가 놀랐다

음식 장사의 기본은 '원가 계산'이라고 강조했던 백종원

SBS
SBS ‘골목식당’ 영상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이 길동 파스타 집의 ‘알리오 올리오’ 원가를 직접 계산했다.

3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강동구 길동 골목 세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백종원은 파스타집에 방문해 사장님에게 음식 원가를 파악하고 있는지 물었다. 원가를 잘 모른다는 사장님의 말에 백종원은 기본 파스타인 알리오 올리오 원가를 먼저 따져보자고 했다.  

백종원은 처음 사 온 재료들의 무게를 각각 잰 뒤에 그 재료로 1인분을 만들었다. 그다음에 남은 재료들 무게를 재는 방식으로 1인분에 들어가는 양을 측정했다.

사장님이 파스타를 만드는 동안 백종원은 옆에서 계산기를 두드리며 무게와 1인분 원가를 계산했다. 드디어 알리오 올리오가 완성되자 백종원은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며 파스타를 시식했다. 그는 “저번보다 더 맛있어졌다”며 감탄했다. 

SBS
SBS ‘골목식당’ 영상 캡처

또다시 계산기가 등장했고 폭풍 원가 계산이 이어졌다. 백종원이 계산한 원가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판매가 1만 800원으로 책정된 알리오 올리오의 재료 원가는 1천 377원이었다. 

상황을 지켜보던 김성주는 “재료 가격이 (판매가에) 약 10분의 1인 거다. 충격적이다”라고 말했다. 결과를 들은 사장님은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백종원은 “식자재 원가 비율이 10%가 조금 넘는 거다. 사장님이 바가지를 씌웠다는 게 아니라 몰랐던 거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기본이 되는 오일 파스타의 원가를 알았으니, 가격을 낮춰도 되겠다고 고려할 수 있게 된거다”라고 조언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