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1일 16시 44분 KST

음주운전으로 입건된 배성우가 결국 '날아라 개천용'에서 하차한다. 이후 드라마 전개는 어떻게 될까?

배성우는 '날아라 개천용'에서 정의에 불타는 기자 역할로 열연했다.

뉴스1
배우 배성우

지난달 음주운전을 해 입건된 배우 배성우가 주연으로 활약하던 ‘날아라 개천용’에서 끝내 하차한다.

SBS ‘날아라 개천용’ 측은 11일 ”주연 배우의 음주운전 소식을 접하고, 제작사와 SBS는 최선의 수습을 위한 논의를 거듭했다”라며 ”현재까지 협의한 내용의 결론은 해당 배우의 하차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성우는 더 이상 촬영에 임하지 않게 되며 이후 드라마 전개는 현재 논의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20부작으로 예정된 ‘날아라 개천용’은 현재 16회까지 촬영을 마쳤다. 제작진은 여기까진 배성우 분량을 최대한 편집해 방송하되, 17회부터 20회까지는 배성우 없이 드라마를 찍겠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날아라 개천용’ 측은 12일 12회 방송을 마친 후 3주간 재정비 시간을 갖기로 했다. 방송 재개는 새해부터다.

이들은 ”시청자 여러분의 시청 흐름이나 동료 배우 및 스태프 등이 입게 될 피해를 고려하여 결정한 점 깊은 이해 당부 드리겠다”라며 사과했다.

앞서 1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배성우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알렸다. 같은 날 배성우와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시청자를 비롯해 드라마에도 막심한 피해를 입히게 됐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