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6일 17시 56분 KST

고 최숙현 선수가 지목한 가해자 3인방이 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나왔다.

뉴스1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규봉 경주시청 철인3종팀 감독(왼쪽부터)과 장윤정, 김도환 선수.

고 최숙현 선수가 숨지기 전 가혹행위 가해자로 지목한 이들이 국회에 출석해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최숙현 선수는 올해 초 김규봉 경주시청 철인3종팀 감독과 팀닥터 안모씨, 그리고 선배인 장윤정·김도환 선수 등 4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이 중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김도환 선수가 6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세 사람 모두 최숙현 선수에 대한 폭언과 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규봉 감독은 ”(최숙현 선수는) 어릴 때부터 알고 지냈고, 제가 지도를 한 애제자”라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해 너무 충격적이고 가슴 아프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감독으로서 관리감독, 선수 폭행이 일어난 부분을 몰랐던 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팀 주장인 장윤정 선수 역시 ”폭행한 적 없다”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장 선수는 ‘최 선수에게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 ”같이 지내온 시간이 있어 가슴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만 답했다.

동료 김도환 선수는 ”폭언,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사죄할 것도, 그런 생각도 없는 것 같고 미안한 마음은 없고 안타까운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뉴스1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 선수 추가 피해를 증언하고 있다.

그러나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은 전혀 다른 증언을 하고 있다. 최 선수의 동료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철인3종경기)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다”고 폭로했다.

이들이 지목한 특정 선수는 주장인 장윤정 선수다. 최 선수의 동료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가혹행위는 감독만 한 게 아니었다”며 장윤정 선수가 동료들에게 저지른 가혹행위를 일부 공개했다.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장 선수는 훈련 중 실수를 한 선수의 머리를 물병으로 때리는가 하면, 고소공포증이 있는 선수의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가 ”뒤질 거면 혼자 죽어라”는 막말도 서슴지 않았다.

장 선수는 다른 선배를 시켜 감기 몸살로 훈련을 하지 못하는 선수를 각목으로 때려 부상을 입히기도 했다.

장 선수는 특히 최숙현 선수를 ”정신병자”라고 부르면서 다른 선수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막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동료 선수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장 선수는 최숙현 선수뿐만 아니라 팀 내 여러 선수들에게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