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9일 15시 36분 KST

한국 양궁이 마지막날 금 3개 쓸어담으며 초반 '충격' 딛고 세계최강 확인했다

금 4, 은 3, 동 1개로 대회 마쳤다.

뉴스1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íŒ”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컴파운드 단체 결승전에서 송윤수, 소채원, 최보민이 금메달을 획득하고 태극기 세러머니를 하고 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마지막날 한국이 금 3개를 휩쓸며 세계 최강 위상을 지켰다. 초반 여자양궁 전원 리커브 개인전 탈락이라는 예기치 않았던 충격에선 벗어난 셈이다. 그러나 애초 목표인 금 7개에 못미치는 종합 성적은 아쉬움과 숙제를 남겼다.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마지막 날 경기에서 한국은 금메달 3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추가했다. 이로써 한국 양궁은 전날 얻은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를 포함해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로 대회를 마쳤다.

이날 첫 금메달은 남자 리커브 개인전 김우진(26·청주시청)이 따냈다. 김우진은 후배 이우석(21·국군체육부대)과의 개인전 결승 맞대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최보민(34·청주시청), 송윤수(23), 소채원(21·이상 현대모비스)으로 이뤄진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도 인도를 231-228로 꺾고 우승했다. 잠시 뒤엔 최용희(34), 김종호(24), 홍성호(21·이상 현대제철)가 출전한 남자 컴파운드도 인도를 꺾고 나란히 금메달을 차지했다. 컴파운드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정식 종목이 됐다.

앞서 27일엔 장혜진(31·LH), 강채영(22·경희대), 이은경(21·순천시청)이 여자 리커브 단체전 결승에서 난적 대만을 꺾고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바 있다.

이로써 한국 양궁은 초반 여자 리커브 개인전에서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결승 진출에 실패한 이른바 ‘자카르타 충격’을 딛고 한국 대표 금맥으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다만 이는 전체 8개의 금메달 중 7개 이상 획득을 목표로 세웠던 데는 못 미치는 결과여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대회에서 리커브 남자 단체전과 컴파운드 혼성 금메달을 딴 대만과 리커브 혼성 금메달을 가져간 일본, 여자 리커브 개인 금메달을 차지한 중국 등의 도전에 어떻게 대응할지도 과제로 남았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