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0일 17시 01분 KST

경기도 안양시의 한 일본식 술집 관련 신종 코로나 '집단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태원 클럽 방문 이력이 있는 확진자가 자주 드나들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안양시에 위치한 한 일본식 음식점 방문자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는 해당 음식점 방문자들의 적극적 검사를 당부했다.

20일 현재 안양 ‘자쿠와’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6명이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군포 33번 확진자(20대 남성)과 강남병원 직원인 용인 73번 확진자(20대 남성)가 이 곳을 자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코로나19 검진에 앞서 보호장구를 갖추는 의료진들. 자료사진.

‘자쿠와’는 일본식 술집으로,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돼 있다. 평일에는 하루 40~50명이 방문하며 주말에는 100명 안팎이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내가 룸 형태이기 때문에, 방역당국은 비말을 통한 전파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확진자들이 이 곳을 방문한 시간은 지난 3일 오후 11시~4일 오전 4시, 14일 오후 8시~11시 30분, 15일 오후 7시~12시, 17일 오후 6시 30분~18일 오전 3시 등이다. 유사한 시간대에 해당 음식점이나 인근에 있었다고 신고한 시민은 450여명 정도이며, 현재 이들에 대한 진단 검사가 진행 중이다.

안양시 관계자는 ”방문자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보건소에 연락해 신속 검사를 받길 바란다”며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 음식점이 새로운 집단감염 발원지가 되는 것을 막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