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27일 13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8월 27일 14시 08분 KST

안철수가 정부의 공공의대 설립 방침 철회를 요구하면서 의사들에게 총파업 중단을 호소했다

공공의대가 '권력층만의 잔치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주도하는 의사 총파업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의료 정책을 작심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의사들에게는 파업을 철회해줄 것을 호소했다.

안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에 ”국민들의 우려 속에 어제부터 의료계 총파업이 진행되고 있다. 정부는 권력층만의 잔치가 될 것이 뻔한 공공의대 설립 방침을 철회하지 않고 있고, 이에 맞서 의료계 역시 물러서지 않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지금 던져야하는 가장 근본적인 질문은 하필이면 왜 지금이냐는 것”이라며 ”의대가 세워져도 졸업하고, 인턴 레지던트를 거치고, 남자들은 군복무를 마치기까지 14년이 소요된다. 이렇게 오랜 시간이 지나야 효과를 검증할 수 있는 정책을 하필이면 지금, 코로나19 2차 확산의 문턱에서 터트린 이유가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정책 실패로 인한 성난 민심을 다른 쪽에 돌리기 위함인가? 아니면 코로나19 2차 확산이 현실화되면 방역의 책임을 의사에게 돌리고 정부는 빠져나가기 위함인가”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지금 이 시점에서, 국민 건강을 볼모로 잡고 있는 것은 의료진이 아니라, 황당한 해명과 부절적한 여론전으로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정부임이 분명하다”고 꼬집으며 ”이 정권은 윽박질 정권인가. 행정명령 당장 거두어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이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저는 의료진들에게 간곡히 부탁하고 싶다”며 ”정부는 사람을 살릴 수 없다. 환자들은 정부가 아니라 의사에게 모든 희망을 걸고 있다. 만의 하나 살아날 수 있는데 그 기회를 날려 버리는 일이 생긴다면, 의료진에 걸었던 희망은 절망과 원망으로 바뀔 것”이라며 의료계에 총파업을 멈춰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수도권에 소재한 수련병원에 근무 중인 전공의와 전임의를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히며 총파업을 하겠다는 의료계와 전면전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와 관련해 원칙적 법 집행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