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11일 15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11일 15시 15분 KST

'알라딘' 예고편이 공개되자 사람들은 '아바타'를 떠올렸다

직접 보고 판단하시라.

‘알라딘’ 실사 영화의 제작 소식이 전해진 이후, 팬들은 현실에 들어온 알라딘의 모습이 과연 어떨지 궁금해했다. 그러던 11일 오전, 실사판 속 지니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알라딘’의 예고편은 이날 제61회 그래미 어워드가 진행되는 도중 공개됐다. 예고편에는 윌 스미스가 연기하는 지니가 알라딘(메나 마수드)과 마주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영상으로 직접 확인해보시라. 

윌 스미스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고편의 일부 장면을 게시하고 ”내가 파란색일 거라고 했지! 나를 좀 믿으라니까!”라고 적었다.

예고편이 공개된 직후 트위터에서는 ”‘아바타’ 2편이 벌써 나온 줄 몰랐다”, ”영화 내내 저렇게 나오는 건 아니겠지?” 등 이상하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한편, 가이 리치 감독이 연출하는 ‘알라딘’에는 메나 마수드, 나오미 스콧, 마르완 켄자리, 윌 스미스 등이 출연한다. 오는 5월 개봉 예정.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