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0일 10시 16분 KST

배우 안보현이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과 '뻑가 PPKKa' 구독 논란을 사과했다

"관리자의 실수"

뉴스1/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안보현.

배우 안보현이 유튜브 구독 논란을 사과했다.

안보현은 20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안보현은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하여 영상 업로드, 편집 등 모든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오고 있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실 여부 확인 후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안보현은 ”제가 만들고 시작한 <브라보현> 채널을 제대로 운영, 관리하지 못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책임입니다. 앞으로는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채널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안보현 유튜브 '브라보현'이 구독 중인 채널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안보현이 구독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목록‘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돌았다. 안보현의 유튜브 ‘브라보현’이 구독 중인 유튜브 채널 목록이 비공개 아닌 공개 상태로 설정돼 있었고 구독 목록이 고스란히 알려진 것.

공개된 안보현 유튜브의 구독 목록에는 배우 신세경과 박서준, 요리연구가 백종원 등의 유튜브가 포함돼 있었다. 문제는 안보현이 동료 배우들의 유튜브 외 ‘김용호연예부장‘과 ‘뻑가 PPKKa’ 등 극단적인 성향의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김용호연예부장‘은 연예인들을 대상으로 검증되지 않은 사실을 방송하는 걸로 유명한데, 최근에는 배우 한예슬과 그의 남자친구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뻑가 PPKKa’는 페미니스트들을 무분별하게 저격하는 영상을 주로 올린다. 뿐만 아니라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 ‘노란 리본 사업‘, ‘탄핵 유공자’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