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9일 15시 00분 KST

박은석이 허위사실 최초 유포자라는 주장이 나왔다. 박은석 측은 "일방적 주장"이라는 입장이다

고소인 A씨는 박은석이 자신과 싸운 후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SBS
배우 박은석

배우 박은석 측이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피소됐다는 보도에 ”일방적 주장”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박은석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9일 스포티비뉴스 등에 피소 사실과 관련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한쪽의 주장이다. 아직 소장도 받지 않은 상황”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소장이 나올 경우 법적으로 그에 맞춰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빅데이터뉴스는 박은석이 허위사실 최초 유포자로 손해배상 소송에 연루됐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은석을 고소한 A씨는 박은석이 2017년 자신과 수십명의 연극배우 및 스태프들이 있는 연극 단체 메신저방에서 ”최근 대학로에서 ‘캐스팅 디렉터’라고 주장을 하고 공연장 밖에서 배우들에게 접근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이 인물이 여성 배우들의 연락처를 받아가 밥이나 술을 먹자고 하거나 공연 초대를 요구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송했다고 했다.

박은석은 당시 ‘많은 분들이 같은 일을 겪고 있으니 주의하라’며 해당 인물의 연락처와 사진도 함께 메신저방에 올렸다. 이 인물은 A씨였다.

A씨는 박은석 때문에 하루에도 100통이 넘는 협박 전화와 욕설, 문자에 시달리며 정신적 스트레스와 충격으로 현재까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박은석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박은석과 2017년 마찰을 빚은 직후 비방글이 올라왔다고 하고 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