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7일 13시 56분 KST

“안테나 간다길래 전화해서 ‘미쳤냐?’라고 했다" 가수 윤종신이 안테나와 계약한 유재석에게 보인 반응

유희열이 수장으로 있는 곳.

Youtube/JTBC
자료사진 (윤종신,유재석,유희열)

가수 윤종신이 안테나와 계약한 유재석에게 보인 반응을 전했다.

17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윤종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박명수는 “유희열과 많이 친하지 않나. 유희열은 안테나, 윤종신은 미스틱을 이끌고 있다. 유희열이 경쟁자인가”라고 물었다. 

다소 짓궂은 질문에 윤종신은 “아니다. 회사 성격이 많이 달라졌다. 거기는 이제 카카오에 넘어갔으니까”라면서 “나는 무조건 내 주위 사람들이 잘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재석이 이번에 그 회사 들어간다길래 전화해서 ‘미쳤냐?’라고 했다”며 당시 깜짝 놀란 반응을 전했다.  

KBS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유재석이 미스틱으로 오면 더 잘해줄 수 있나”라는 박명수 말에 윤종신은 “아니다. 내가 유재석과 많이 일해봤지 않나. 재석이가 까다롭다. 유희열이 흰머리가 많이 생길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미스틱은 최근 (그룹) 제작을 많이 한다. 빌리라는 그룹이 나왔다. 빌리, 루시가 저희 주 콘텐츠다. 많이 밀어야 한다”라고 깨알 홍보를 펼쳤다. 

한편 유희열은 소속사 안테나의 대표, 윤종신은 미스틱스토리 대표 프로듀서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