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22일 14시 35분 KST

윤형빈 측은 "개그맨 연습생 A씨가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내용으로 협박했다"며 윤형빈이 받은 메시지를 일부 공개했다

윤형빈 측은 A씨를 공갈 및 협박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뉴스1
개그맨 윤형빈

개그맨 윤형빈 측이 과거 윤형빈 소극장에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개그맨 지망생 A씨의 폭로에 입장을 밝혔다. 

윤형빈을 담당하는 법무법인 승전의 최영기 변호사는 22일 공식 입장을 전했다. 그는 “과거 윤형빈 소극장에서 일했던 연습생 A씨는 그간 윤형빈과 동료 개그맨에게 연락해 일방적인 내용을 담은 폭로를 하겠다고 주장해왔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험한 내용으로 협박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대리인은 대중의 이해를 돕기위해 A씨가 보낸 메시지를 공개한다며 메시지 일부를 첨부했다.

윤형빈 측 제공
개그맨 지망생 A씨가 보낸 메시지 중 일부
윤형빈 측 제공
개그맨 지망생 A씨가 보낸 메시지 중 일부

이어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아직 어린 A씨를 이해하여 법적 조치 없이 넘어가려고 했다. 하지만 도가 지나친 A씨의 행동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각 A씨를 상대로 공갈,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협박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를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는 이러한 공개적 대응보다는 법적 조치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가감 없이 모든 사실을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 폭로글 논란

앞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자신을 23세 개그맨 지망생이라고 소개하며 2015년부터 윤형빈 소극장에 연기를 배우려고 들어갔으나 잡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곳에서 폭언과 폭행,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윤형빈은 괴롭힘 피해를 호소해도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고 그저 방관만 했다”며 “2017년 4월 극장을 나온 이후 극심한 공황장애와 조현증을 앓게 됐고, 폭행 후유증으로 청각장애와 자해 습관, 수면장애를 겪으며 살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형빈이 이끄는 윤소그룹은 같은 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윤형빈씨에 관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