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2일 11시 05분 KST

한밤 버스정류장에서 버스 기다리던 여성 2명 묻지마 폭행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 여성들은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

당시 남성은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YTN
피해 현장

버스 정류장에서 여성 2명을 폭행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남성 A씨는 지난 10일 자정쯤 송파구 가락동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40대 여성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YTN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피해 여성 B씨는 A씨에게 붙잡혀 한참을 휘청거리다 엉덩방아를 찧었다. 옆에서 말리던 또 다른 피해 여성 C씨도 함께 끌려다녔다.

B씨는 ”버스 정류장에 서 있다가 뒤에서 갑자기 치면서 ‘내 양말 왜 건드려’(라고 했어요). 그 상태에서 얼굴을 맞았다”고 전했다. C씨도 ”(갑자기) 때리기 시작해서 놀랐다. 이 아저씨를 붙잡고 왜 이러시냐고 하지 마시라고 제가 말리니까 그분이 저를 때리시더라”고 했다.

폭행은 지나가던 시민이 A씨를 제지한 뒤에야 멈췄고, 이로 인해 친구 사이였던 피해 여성들은 얼굴과 목 등을 다쳐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