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5월 03일 14시 48분 KST

4일 전국에 비 쏟아지지만, 어린이날은 맑고 포근할 예정이다 (일기예보)

그래도 혹시 모르니 우산 챙기는 것 추천!

뉴스1
어린이날을 앞둔 3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보육원 시설인 경동원에서 어린이들이 경기사랑의열매 직원들과 함께 잔디밭을 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3일에는 맑고 따뜻한 날씨를 보이다 4일부터 5일 새벽까지 전국에 다소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5일 어린이날에는 새벽에 비가 그친 뒤 맑고 따뜻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서해상에 자리잡은 고기압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가운데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남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돼 포근하겠다. 하지만 4일에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 영향으로 서울을 포함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서 비가 시작돼 낮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이번 비는 어린이날인 5일 새벽까지 이어지다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보인다. 5일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자리한 고기압 영향을 받아 하루종일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4∼5일 예상강수량은 경기 북부, 강원 영서 중·북부, 제주도 20~80㎜(많은 곳 제주도 남부, 제주도 산지 120㎜ 이상), 수도권(경기북부 제외), 강원 영서 남부, 충남권, 호남권, 경남권 10~40㎜, 충북, 강원 영동, 경북권, 울릉도·독도 5~20㎜이다.

기상청은 특히 “4일 오후부터 밤 사이 남풍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는데다 지형적 영향을 받는 제주도에는 강하고 많은 비가 내려 비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중·북부, 제주도에는 비구름대가 높게 발달하면서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기상청은 또 강원 산지와 제주도에는 4일 오후부터 차차 바람이 강해져 태풍에 버금가는 강풍이 불 수 있어 대비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3일에는 동해안, 휴일인 5일에는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가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한겨레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