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21일 15시 40분 KST

태구민이 당선 이후 나온 북한 매체의 비판과 온라인 상의 '강남 북한화' 풍자글에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강남 이미지 깎아 내리려 관여한 것"

뉴스1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강남갑 당선인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강남갑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이 최근 북한 관영매체와 한국 온라인 상에서 자신의 당선을 비판하거나 풍자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는 배경에 ‘북한 지도층이 있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는 태 당선인과의 17일 인터뷰를 20일 공개했다. 태 당선인은 매체에  ”‘김정은 체제’를 등진 제가 대한민국의 지역구 국회의원이 된 만큼, (비판이나 풍자는) 당연히 예상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의 대외선전매체인 ‘메아리‘는 강남구를 두고 ”부패타락한 생활에 물 젖은 자들이 우글거리는 각종 유흥시설과 유곽들이 버젓이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면서 ”부유층들이 공개적으로 도박·마약을 하며 경찰들도 눈치를 보며 외면하는 정도라고 한다”고 ‘부패 소굴’이라는 표현을 쓰며 보도했다. 이는 탈북민 출신인 태 당선인에 대한 우회적 비판으로 풀이된다.

또한 태 당선인의 당선이 확정된 후 온라인 상에서는 강남의 브랜드 아파트 이름이 ‘인민이편한세상‘, ‘간나아이파크‘, ‘푸르디요‘, ‘내래미안’ 등 북한식으로 바뀔 것이라는 풍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태 당선인은 “북한으로선 절대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기 때문”이라면서 “제가 대한민국의 지역구 의원으로 뽑혔다는 소식은 북한에 퍼질 수밖에 없다. 북한이 받을 충격과 파장은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간 공격 지점은 저 하나로 집중돼 있었는데 범위를 강남 전반으로 넓힌 것은 뜻밖”이라며 “저를 표적 삼은 조롱들이 먹혀들지 않아 그런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 사람들은 노래 ‘강남스타일’을 통해 강남을 잘 알고, 환상도 갖고 있다”며 “북한(지도층)이 강남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기 위해 이번 일에 관여하는 것”이라고 헤럴드경제에 설명했다.

태 당선인은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으로 2016년 한국에 망명했다. 강남갑 선거구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전략 공천을 받고 당선됐다. 탈북자가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 국회의원에 당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