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11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3일 11시 51분 KST

좀처럼 믿기 힘든 대림산업 이해욱 부회장의 갑질 3가지

노컷뉴스가 복수의 운전 기사들의 제보로 대림산업 이해욱 부회장의 갑질 논란에 대해 상세하게 보도했다.

노컷뉴스가 보도한 이해욱 부회장의 악행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백미러는 접어라

이해욱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도로 주행 시 백미러를 접게 한다고 한다. 운전자의 입장이라면 소름이 끼치는 이야기. 이 부회장의 운전기사였던 A 씨는 보름 남짓 일했던 그 기간이 "마치 지옥 같았다"고 회상한다.

경향신문이 보도한 한 운전기사의 말에 따르면 사이드미러를 접는 이유는 눈이 마주치기 싫어서인 것 같으나 정확한 이유는 물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대기업 임원 차량에는 룸미러가 없다. (자신과) 눈 마주치지 말라고 하는 건데, 사이드미러까지 접으면, 서울 시내처럼 도로가 좁고 차가 많은 곳에서는 워낙 변수가 많아 힘들고 위험하다”-경향신문(3월 23일)

물 흐르는 듯한 주행 강요

주말마다 서킷에 나갈 정도로 운전실력이 뛰어나다는 이해욱 부회장은 사이드미러 없이도 물 흐르는 듯 운전하기를 바랐던 것 같다.

"사이드미러를 접고 출발하는 날은, 도착할 때까지 몇 시간이고 상관없이 쉴 새없이 욕설과 인격 비하적인 발언을 들을 수밖에 없었다" -노컷뉴스(3월 23일)

"물이 넘칠 정도로 가득 담긴 컵에서 단 한 방울도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로 부드러운 출발과 정지"에 빗대며 이 부회장의 스타일을 설명했다. -노컷뉴스(3월 23일)

종이컵 취급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해욱 부회장의 운전기사는 상시모집 중이라고 한다. 직접 운전 실력을 확인하는 면접까지 보지만 최종 합격 되어봤자 운전대를 잡는 기간이 고작 2~3일, 길어야 1~2주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운전기사 였던)ㄱ씨가 정말 속상했던 것은 "사람을 종이컵보다 더 쉽게 버린다"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기존 기사를 즉석에서 '바로 자른다'. 그 위치가 도로 한가운데든, 어디든 상관없다. 사전 통보도 당연히 없다.(중략) 복수의 운전기사 등에 따르면 지난해에만 교체된 이 부회장의 운전기사는 약 40명에 달한다. 지금도 모집중이다. -노컷뉴스(3월 23일)

노컷뉴스의 보도가 나가자 진중권 교수가 '보아라, 헬조선의 실장을'이라며 해당 기사의 링크를 트윗하기도 했다.

이해욱 부회장은 국내 건설사 중 첫 재벌 3세 승계 사례로, 아버지는 대림산업 이준용 명예회장이며, 할아버지는 대림그룹 창업주인 고(故) 이재준 명예회장이다.

그가 몸담은 대림산업은 아파트 브랜드 'e-편한 세상'으로 유명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