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8일 0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8일 08시 41분 KST

한국에 와서 손가락 하트에 적응해야 했던 휴 잭맨과 태론 애거튼(사진, GIF)

7일 영화 '독수리 에디' 홍보로 한국을 찾은 휴 잭맨과 태론 애거튼이 팬들을 위한 손 하트를 만들었다. 네이버 V앱의 무비토크 방송 중이었다.

하지만 한국의 홍보 및 미디어 담당자들은 다른 하트도 원했다.

자세한 정황은 움짤로 보자.

나중에는 잘 하게 되었다고 한다.

Photo gallery 휴 잭맨 내한: 독수리 에디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