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0일 11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1일 07시 33분 KST

행복주택 첫 모집 경쟁률 10대 1

Getty Images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의 첫 입주자 모집이 마감됐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송파 삼전, 서초 내곡, 구로 천왕, 강동 강일 등 4개 지구에 들어서는 행복주택 847가구에 8천800여명이 입주 신청을 했다고 10일 밝혔다.

가장 인기있는 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송파삼전(40가구) 지구였다. 이곳에는 3천208명이 입주를 신청해 경쟁률이 80.2대 1이었다.

특히 사회초년생이 많이 몰렸다. 사회초년생에게 공급되는 전용면적 20㎡ 주택 11가구를 2천294명이 원했다.

서울시 SH공사가 공급하는 서초내곡(87가구) 지구 입주자 모집에는 2천480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28.5대 1이었다.

이곳 역시 사회초년생에게 공급(우선)되는 전용면적 19∼21㎡ 주택 15가구의 입주자를 뽑는 데 886명이 몰려 경쟁률이 59.1대 1을 기록했다.

SH공사가 짓는 구로천왕과 강동강일 지구 입주자 모집에는 각각 1천961명과 1천148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5.2대 1과 3.3대 1이었다.

공급되는 가구수(구로천왕 374가구·강동강일 346가구)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도 송파삼전이나 서초내곡 지구보다 경쟁률이 상당히 낮았다.

두 곳도 사회초년생에게 인기가 많았다. 구로천왕 지구는 사회초년생에게 공급(우선)되는 전용면적 29㎡ 주택 79가구에 1천154명이 입주를 신청해 1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강동강일 지구에서는 사회초년생에게 공급(우선)되는 전용면적 29㎡ 주택 49가구 입주를 541명이 원해 경쟁률이 11대 1이었다.

다만 구로천왕이나 강동강일 지구 모두 신혼부부의 관심을 끌지는 못했다.

구로천왕의 경우 신혼부부에게 전용면적 29㎡ 주택 131가구를 공급(우선)하려 했으나 입주를 신청한 사람은 91명에 그쳤다. 강동강일도 신혼부부에 공급(우선)되는 전용면적 29㎡ 주택 145가구의 입주자 모집에 89명만 신청했다.

국토부는 신혼부부에 배정된 물량 중 입주자를 구하지 못하는 물량은 사회초년생에게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4개 지구 가운데 한 곳에만 입주 신청을 할 수 있다 보니 교통이 편리한 지구에 사람이 몰렸다"며 "행복주택 수요층에 신혼부부보다 사회초년생이 훨씬 많은 것으로 보인다.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첨자 발표는 9월 17일 LH·SH공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뤄지며 송파삼전, 서초내곡, 구로천왕 지구는 10월 27일부터, 강동강일지구는 12월28일부터 입주가 이뤄진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