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4일 10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4일 10시 16분 KST

태진아 "억대 도박하지 않아"(동영상)

가수 태진아가 해외에서 억대 원정 도박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다"고 24일 밝혔다.

태진아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용산구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신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라스베이거스 일대에서 거액의 판돈을 걸고 도박을 했다는 한 매체의 보도내용에 대해 "가족들과 미국 여행 중 일시 방문해 재미삼아 했을 뿐"이라며 "분명하게 말씀드리지만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다"고 재차 해명했다.

태진아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는 "기자회견 이후 민형사상의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오늘 공개한 모든 증거 자료는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태진아는 자신의 해명에도 첫 보도를 한 매체가 후속 기사를 내겠다며 여론몰이를 해 간담회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억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태진아는 "그 일주일간의 여행은 제 가족에게 꿈이었다. 제가 미국 살 때 남들이 가족과 여행하는 모습 보면서 부러웠다. 그래서 생일을 맞아 가족과 여행을 떠났다"면서 "억대 원정도박이 아니다. 진짜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권창범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 태진아가 본인의 진갑을 맞아 지난 15~22일 미국여행을 떠났으며 이 기간 인근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사실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횟수나 베팅액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할 때 '억대 원정 도박'과는 거리가 멀다고 강조했다.

앞서 태진아는 문제가 된 로스앤젤레스 소재 H카지노에서는 1시간가량 1천달러의 판돈으로 게임을 해 약 4천800달러를 땄을 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태진아측은 이러한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기사에 언급된 H카지노의 총지배인과 공개 통화를 진행했다.

총지배인은 "태진아가 VIP룸이 아닌 최소 배팅 금액이 10달러선인 테이블에서 했다. 카지노에서 나갈 때 환전액도 판돈 1천달러를 포함해 총 6천달러로 기억한다. 체류 시간도 한 시간 남짓"이라고 말했다.

태진아측은 이와 함께 첫 보도 매체 대표가 기사를 무마하는 조건으로 태진아 지인에게 25만달러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통화 녹취도 공개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