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8일 11시 35분 KST

신종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3일째 500명을 돌파했다. 일주일 간 일평균 확진자도 거리두기 2.5단계 기준을 넘었다

28일 0시 기준 504명.

 

 

뉴스1
방역 점검 중인 서울 성동구 한 스터디 카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28일 0시 기준 504명을 기록했다. 전일 569명 대비 65명 감소했지만, 3일 연속 500명대다. 1주일 간 일평균 확진자는 400명을 기록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준을 넘어섰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504명 증가한 3만3375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46명, 격리 중인 사람은 5504명으로 전날 0시 대비 252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504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178명(해외유입 2명), 부산 28명(해외유입 1명), 대구 1명, 인천 25명, 광주 16명(해외유입 2명), 대전 13명, 울산 3명, 경기 126명(해외유입 4명), 강원 33명, 충북 24명(해외유입 1명), 충남 17명(해외유입 3명), 전북 9명, 전남 7명, 경북 5명(해외유입 1명), 경남 14명(해외유입 1명), 제주 2명, 검역과정 3명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8월 27일 0시 기준 441명까지 증가한 후 9월 3일 200명 미만으로 떨어졌고, 등락을 반복하다 다시 300명대까지 증가했다. 이후 최근 3일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400명으로 전날 382.6명보다 20명 가까이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준인 1주간 일평균 400명대에 진입한 상황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확진자가 300명을 초과한 상황이 1주 이상 지속될 경우 전국 거리두기 2단계가 가능하고, 1주간 일일 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400명~500명 이상인 경우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고려할 수 있다.

신규 확진자는 대부분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178명, 경기 122명, 인천 25명 등 총 323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