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1일 13시 17분 KST

정부, 대구 신천지 신도 9000명 전원 신종 코로나 감염 전수조사 추진

정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상황이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녔던 대구 신천지 교회의 신도 9000여명 전원에 대해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브리핑을 열어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 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관련 종교단체(신천지)의 교인 약 9000명 전원에 대한 명단을 확보하고 자가격리와 시설격리에 나서고 있다”며 ”해당 종교단체도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들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우선 유증상자, (확진자와의) 접촉자 등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까지 명단이 확보된 4474명에 더해 21일 중으로 나머지 신도들의 명단을 전부 확보해 해외여행력과 의료기관 방문 이력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19일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박 장관은 또 대구 지역에서 입원중인 폐렴 환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새로 발생하는 폐렴 환자에 대해서도 의무적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확진자가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 전체 환자와 종사자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확진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에서 파악되는 추가 접촉자에 대해서도 격리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박 장관은 설명했다. 

박 장관은 ”대구와 경상북도 청도, 서울 등에서 지역사회 환자 발생이 반복되고 있다”며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상황이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일부 지역에서 해외 유입과 역학적 연관성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지역사회 감염이 나타나고 있다”며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 전파가 시작되고 있는 초기단계로 판단”해 방역 체계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