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15일 13시 53분 KST

페루 마추픽추의 통제구역에 몰래 들어가 대변을 본 관광객들이 붙잡혔다

브라질인, 아르헨티나인, 칠레인, 프랑스인이었다.

페루 유적지 마추픽추의 신전에 대변을 본 해외 관광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CNN에 따르면 페루 쿠스코 경찰은 지난 12일, 마추픽추 ‘태양의 신전’ 내 접근금지 지역에서 관광객 6명을 발견해 체포했다. 통제구역에 몰래 들어간 이들은 신전 바닥에 균열이 생기게 하고, 신전 안에서 대변을 보기도 했다.

Enrique Castro-Mendivil / Reuters

이들은 남자 4명과 여자 2명으로, 국적도 다양했다. 브라질인 2명, 아르헨티나인 2명, 프랑스인 1명, 칠레인 1명으로 모두 20세에서 32세의 나이였다.

경찰은 범행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아르헨티나 남성을 문화재 훼손 혐의로 기소했으며, 나머지 5명은 국외 추방하기로 결정했다. AFP에 따르면 이 아르헨티나 남성은 혐의가 입증될 경우 4년 이상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15세기경 건설된 잉카 제국의 거대 유적지인 마추픽추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지정된 세계적인 관광지다. 전 세계의 수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만큼 관광객의 비상식적인 행동들이 종종 벌어지곤 했다. 일례로 지난 2014년에는 미국인 관광객들이 마추픽추에서 나체로 사진을 찍었다가 억류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