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1일 15시 29분 KST

사라진 대성호 선체 찾기 위해 해군 기뢰제거함 투입된다

선미 부분은 해상에 떠있으나 선수 부분은 침몰했다.

뉴스1
제주해경이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한 연승어선 대성호(29톤, 통영선적)의 진화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대성호 사고 발생 후 3일이 지났다. 해경은 수색을 이어가고 있지만, 실종자 11명의 행방을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승선원 12명(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중 김모씨는 사고 당일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대성호는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로 인해 두동강이 났다. 선미 일부는 해상에 떠 있으나, 선수는 침몰했다. 해경은 대성호의 선수 부분을 찾기 위해 음파탐지기와 어군탐지기를 이용해 침몰 추정 구역을 탐색했지만 아직 정확한 위치는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침몰한 선수 부분 탐색을 위해 수중 탐색을 벌이고, 발견 시 수중 정밀수색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수중 탐색을 할 수 있는 해군 기뢰제거함(소해함)이 투입된다. 오후 5시쯤 기뢰제거함 2척이 사고 해역이 도착하면, 선수 부분 침몰 추정 지점을 중심으로 동서남북 약 4.6km 범위에서 탐색 작업을 진해한다. 해군의 무인잠수정(ROV)은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수색이 종료된 후에 제주 대성호 사고 현장에 동원될 예정이다. 

해상에 떠 있는 선미 부분에 대해서는 20일 제주대 3000t 실습선 아라호를 투입해인양할 계획이었으나 너울·파도와 일몰 등으로 파손이 우려돼 작업을 중단했다. 인양 작업은 21일 다시 시도한다. 이날 인양작업에는 전문 인양업체의 크레인을 장착한 바지선(975t·최대 인양능력 250t)과 예인선(79t)이 투입된다. 인양 바지선은 21일 오후 4시30분쯤 사고 지점에 도착할 예정이다. 

대성호 선미 부분은 전체 길이 26m 중 8m 정도의 크기다. 도면상으론 이 부분에 취사실과 침실 등이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인양작업과 관련해 ”중요한 감식자료인 만큼 전문 업체를 통해 파손 위험을 최소화하고, 인양작업을 최대한 안전하게 하려고 한다”며 ”선체를 인양하면 정밀 수색을 진행, 사고 원인 규명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