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6일 17시 19분 KST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비례대표 의원이다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유민봉 의원이 6일, “지금 우리 당은 국민들의 답답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 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며 ”제가 우리 당에 빈 틈새라도 내려고 한다. 그 작은 틈새가 당의 쇄신과 혁신으로 통하는 큰 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하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뉴스1
유민봉 의원

 

유 의원은 이날 “지금 우리 당은 국민들의 답답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 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며 “당 지도부는 지지층에 안주하지 말고 중도개혁층의 마음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쇄신과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지금 우리 당에 필요한 것은 내가 당선돼 당에 한 석을 더하는 것보다 내가 희생해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며 ”당 지지율을 0.1%라도 끌어올리고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동료 후보들이 100표라도 더 얻을 수 있다면 그 길을 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에 대한 우회적인 비판을 남겼다.

당 중진 용퇴에 대해서는 ”다선 의원들 대해서 용퇴해야 한다든지 그런 발언을 할 입장은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저는 제 판단에 의해 결정한 것이고 그분들이 쇄신을 위해 자발적으로 동참하면 훌륭한 결단이라 생각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불출마 선언에 대해 당 지도부와 교감이 있었냐는 물음에 유 의원은 원내대표와 당대표에게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황교안 대표가 불출마를 종용했냐는 물음에는 ”어느 분 입에서 나왔는지 모르지만 상상력의 끝”이라며 부정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