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1일 10시 42분 KST

낸시랭이 왕진진에게 '속아서 결혼했다'고 털어놨다

‘섹션TV 연예통신‘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왕진진(전준주)과 결혼했던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는 작품 활동 중인 낸시랭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낸시랭은 개인 전시회 주제인 ‘스칼렛‘에 대해 ”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주홍글씨’에서 착안했다”라며 ”리벤지 포르노와 협박, 가정 폭행, 협박, 이혼녀 등 낙인이 찍힌 후 여성들이 갖는 불합리한 고통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됐다”고 밝혔다.

MBC

낸시랭과 왕진진이 결혼하던 당시, 결혼을 만류하는 낸시랭 지인들의 인터뷰가 화제가 된 바 있다. 낸시랭은 ”많은 분들이 날 걱정했고, 그 말을 안 들은 건 아니다”라며 ”(왕진진이) 내게 일단 먼저 혼인신고부터 하자고 했고, 그걸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소식이 급속도로 퍼졌다”고 밝혔다. 낸시랭은 ”주변 사람들이 ‘그 사람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건, 나보고 이혼하라는 뜻이 아니었겠냐”고 말했다.

낸시랭은 가정을 갖기 위해 왕진진과의 결혼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낸시랭은 ”엄마가 17년 동안 암투병을 하고 돌아가셨다. 올해로 10년 됐다”라며 ”당시 아빠는 아픈 엄마와 경제력이 없는 나를 두고 집을 나가 사라졌다”고 털어놨다. 낸시랭은 ”내가 돈을 벌어야 했지만 예술은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 생계형 방송활동이었던 셈”이라며 ”그런 상황에서 나는 빨리 가족을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불순한 계획을 갖고 접근한 상대방에게 쉽게 속은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고, 작품 활동을 걱정 없이 할 수 있겠다는 욕심도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다음 연애에 대해서도 밝혔다. 낸시랭은 ”다들 ‘좋은 사람 만나야지’ 하는데, 솔직히 이성적으로 다가오는 남성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겨서 다 무섭다”라며 ”그 부분은 전혀 생각이 없고, 작품으로 승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좋은 작품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다음 전시도 기대된다고 해 주면 가장 기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왕진진과 낸시랭은 지난 2017년 12월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가 됐으나, 10개월여 만인 이듬해 9월 이혼 절차를 밟게 됐다. 이후 낸시랭은 왕진진이 자택에서 물건을 부수고 성관계 영상 유출과 살해 협박을 했다며 특수폭행, 특수협박,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총 12개 혐의로 고소했다. 왕진진은 현재 일부 혐의를 인정한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