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01일 14시 48분 KST

검찰 출석 황교안 "제 목을 치십쇼"

당대표인 자신의 책임이라고 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국회 패스트트랙 폭력 사건으로 검찰에 자진 출석한 황교안 대표가 취재진을 향해 모든 것이 자신의 책임이라며 ”제 목을 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1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패스트트랙에 의한 법안 상정은 불법이었다"며 "불법에 평화적 방법으로 저항하는 것은 무죄이기 때문에 저희 자유한국당은 소환에 응할 수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대표인 저는 패스트트랙 폭정에 맞서서 강력하게 투쟁할 것을 독려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책임이 있다면 이는 전적으로 당대표인 저의 책임"이라며 "검찰은 저의 목을 치십쇼. 그리고 거기서 멈추십시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당에 당부한다. 수사기관에 출두하지 마십시오. 여러분들은 당대표의 뜻에 따랐을 뿐"이라면서 "저와 자유한국당은 문재인정권의 반민주적 폭거에 끝까지 맞서싸울 것. 자유민주주의의 정의가 세워지고 이 정권의 폭정이 끝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