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3일 17시 22분 KST

인류 역사상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한국의 경우 더욱 심각했다

한국의 온난화는 세계 평균보다 더 심각했다.

DisobeyArt via Getty Images
Group of demonstrators on road, young people from different culture and race fight for climate change - Global warming and enviroment concept - Focus on banners

전 세계 시민들이 기후변화 위기를 알리는 시위에 나선 가운데 지구 온난화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보고서 내용이 공개됐다. 특히 한국의 온난화는 세계 평균보다 더욱 심각해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세계기상기구(WMO)는 23일(현지시각) 뉴욕에서 열리는 `UN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맞춰 2015~2019 전 지구 기후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5년(2015~2019)이 역사상 가장 더웠으며, 이산화탄소 농도 또한 가장 높았다. 또한 WMO는 보고서를 통해 온실가스 농도도 매년 기록을 갱신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의 증가율은 이전 5년(2011~2015)보다 20%나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전 지구의 평균 기온은 산업화 이전인 1850~1900년보다 1.1도 상승했으며 이전 5년(2011~2015)보다는 0.2도 상승했다고 WMO는 전했다. 최근 5년간 지구 평균 해수면은 연평균 5mm 상승했으며, 남극과 북극, 그린란드 빙하도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지금과 같은 기후변화는 돌이킬 수 없는 심각한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파리기후협약에 명시된 목표를 달성하려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경고했다. 사무총장은 이어 ”파리기후협정(’15. 12.)에 명시된 목표를 달성하려면 에너지 생산, 산업, 운송 등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평균기온 2℃ 상승을 막기 위해서는 3배 이상, 1.5℃까지 제한하기 위해서는 5배 이상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의 온난화는 세계 평균보다 더 심각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한국의 최근 5년간 평균기온은 13.3도로, 이전(2011~2015년)보다 0.3도나 상승했다. 이는 전 지구 평균기온보다 증가폭이 0.1도 더 높다.

최근 10년 동안 한국의 연평균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량도 2.4ppm/yr으로 전 지구(2.3ppm/yr)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한반도의 CO2 농도 증가량과 기온 상승 폭이 전 지구보다 높게 나타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정부 혁신을 통한 민․관 모두 적극적인 노력과 행동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