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6일 15시 56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난생 처음으로 '펀드'에 가입했다. 펀드 이름은 '필승코리아'다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을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난생 처음으로 ‘펀드‘에 가입했다. 펀드명은 ‘필승 코리아’로, 일본의 대한(對韓) 무역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출시된 시중은행의 주식형 펀드다.

문대통령은 26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을 방문해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인 ‘필승코리아 펀드’(NH-Amundi 필승코리아증권투자신탁 상품)에 가입했다.

뉴스1

이는 NH-아문디자산운용에서 지난 14일 출시했으며, 운용보수와 판매보수를 낮춰 그 수익이 기업에 돌아갈 수 있도록 설계된 펀드다. 운용사측에서도 운용보수의 50%를 기초과학 분야 발전을 위한 장학금 등 공익기금으로 적립해 지원한다.

이 펀드는 ‘부품 소재 산업 경쟁력 강화‘와 직결된 것으로, 중앙일보는 이를 두고 ‘일종의 애국 펀드’라고 분석했다.

문대통령은 이날 자신이 농협의 오랜 고객이라고 말하며 ”아시는 바와 같이 일본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우위를 배경으로 우리 주력 산업을 가로막을 수도 있는 보복조치를 취해왔다”고 입을 열었다.

또 해당 펀드에 대해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대응조치로서뿐만 아니라 우리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에도 매우 필요한 일”이라며 ”마침 그런 시기에 농협에서 펀드를 만들어줘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저도 가입해서 힘을 보태야겠다고 생각을 했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함께 참여해서 힘을 보태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1

문대통령은 ”이 펀드는 이미 성공한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미래발전 가능성을 보고 투자하는 것이기 때문에 위험 부담도 없지 않는데, 농협은 판매 보수, 운용 보수를 줄여서 이익이 돌아가도록 했다”며 ”얻어지는 수익의 절반은 소재부품 장비에 지원하는 것으로 아주 착한 펀드”라고 격려했다.

한편 문대통령의 펀드 가입은 개인 자금으로 이뤄졌다. 문대통령이 취임 후 금융상품에 공개 가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문대통령은 주식·펀드 투자 경험을 묻는 질문에 ”일체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