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5일 17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06일 14시 35분 KST

보수야당이 문 대통령의 ‘남북경협’ 발언에 “몽상가적 발언”이라고 일제히 비판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은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

5일 코스닥이 한때 6%까지 떨어지면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경제 협력으로 단숨에 일본 경제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 경제 협력을 통한 평화 경제를 일본발 무역 보복 조처의 돌파구로 제시한 것이다. 

이에 보수 야당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몽상가적 발언”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나온 대통령의 발언이 점입가경이다. 구체적인 대안은 찾아보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원초적 반일 감정에 기반한 몇 마디로 지금의 위기를 해결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작금의 엄중함과 심각성을 모르는 몽상가적 발언이 절망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의 경제 보복은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핵심이다. 대안도 대책도 거기서 나와야 마땅하다”면서 ”국민의 삶을 담보로 도박할 생각은 꿈도 꾸지마라. 고도의 외교적 해법을 강구해 나가는 것이 제대로 된 정부의 도리”라고 꼬집었다.

이날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일본 경제보복은 우리 앞에 펼쳐진 현실인데, 대통령의 대책은 꿈에도 못 잊는 북한 김정은과의 환상 속에 있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일본발 경제 대란마저도 북한 퍼주기에 이용하려 한단 말인가.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 발언은 `혹시나` 했던 정권을 향한 의구심을 `역시나`라는 확신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 대변인은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도발의 최대 위협 당사자는 대한민국과 국민”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다. 해야 할 일은 제쳐놓고 또다시 남북경협으로 포장한 북한 퍼주기에 골몰하는 번지수 틀린 대통령에게 국민들의 엄중한 경고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경협으로 일본을 따라잡는다? 경상도 속담에 앉은뱅이 용쓴다는 말이 있다. 김정은처럼 국민을 인질로 잡는 인질 정치는 이제 그만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